브러셔 구두와 스니커즈 라인 재정비 및 정리
  • 18.12.03
  • HIT : 75





브러셔를 방문해주신 회원님, 안녕하세요.

브러셔를 운영하는 이경민이라고 합니다.


우선 구두와 런시리즈(스니커즈)를 판매를 잠시 중단하게되어

불편을 느낀 분들에겐 죄송하단 말씀을 전해드립니다.

처음으로 공식홈페이지를 통해 읽으실 수 있는 분들에게 이야기 하고자 이렇게 블로그에 글을 적게 되었습니다.



2015년도에 시작한 신발회사 브러셔는 오리지널리티를 중시하여 새롭게 제작하되 근본과 본질을 잃지 말자는

법고창신이라는 기업정신으로 시작하였습니다.


2016년도 처음으로 선보인 수제화 브랜드 '브로탄'은

왜 우리 주변에는 잘 만들어진 제품과 재밌는 이야기가 있는 '일상생활용 구두'가 주변에 없을까?

라는 질문과 함께 시작하였습니다.

모든 구두 브랜드들이 그렇듯, 장인정신, 수제화, 비브람밑창 등등

우리 제품이 최고의 퀄리티와 제품이라는걸 너도 나도 이야기하며 제품을 판매하는 것이 재미없어서 새로운 시도를 해보고싶었습니다.


자동차 타이어도 신발의 밑창이나 같은 역할이 아닐까?

덜 미끄러졌으면, 소음이 덜 났으면, 조금 더 안정감있게 주행할 수 있도록 도와주기도 하는 자동차 타이어에는

우리가 신발에 연구하지 못한 여러가지 과학적인 근거와 기술들이 접목되어 있었습니다.


그러던 중 여러 차례의 연락을 통해 만나게된 '한국타이어'의 패턴4팀과의 미팅은

현재 브러셔의 구두와 부츠라인에 접목된 타이어 밑창에 적용되었습니다.


완벽한 피팅과 편안함 그리고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찾아다닌 구두명인인 김대욱이사님은

역대 대통령구두 설계와 금강제화에 개발팀장에 계실만큼 많은 경험과 기술이 있으신 '명인'이셨습니다.


그렇게 완성된 브러셔의 구두라인을 현재 잠시 중단하게 되었습니다.


우리나라의 수제화 및 신발 제조 현실이기도 합니다.

열악한 환경에서 신발을 제조하고 경력이 30년이상되신 분들이 대부분인데

나이는 50대에서 60대이상분들이 90%이상, 기술을 이어받아 유지하려고하는 다음 세대들이 없습니다.

또는 다음 세대를 위해 새로운 시도를 두려워하지 않고 즐기며 정말 자기가 하는 일에 자부심을 가지는 분은 안타깝지먼 저는 아직은 못 만나뵈었습니다.


우리 브러셔 구두를 만들어주시는 공장도 마찬가지였습니다.

높아지는 인건비에 비해 많은 수요가 없었던 작은 공장에 공장장님과 함께 일으켜보자는 마음으로 시작한지 3년째 되는해에

공장장님의 건강과 공장을 운영할 수 없는 경제적인 여건으로 공장이 문을 닫게 되었습니다.


다행히 새로운 공장에 소개를 해주셔서 브랜드를 그대로 옮길 수는 있게 되었지만

현재 제가 판단하기로는 저희 제품을 세계적인 브랜드와 견주어보았을때 우리 제품을 선택해야되는 edge포인트는 전혀없습니다.

세상에서 가장 가벼운 구두도 아니고,

그 어디에 내놓아도 멋진 디자인이나 퀄리티 또는 스토리도 없었습니다.


현재 저는 이번 공장이전을 계기로 새롭게 개편된 구두를 내놓으려합니다.

많은 디자인이 아니라 하나를 출시하더라도 '제대로'만들어 보려 합니다.

그게 어떤 제품일지는 새롭게 기획되는 아이디어와 브랜딩으로 여러분들에게 깜짝 놀랄만한 제품을 선보이고 싶습니다.


현재 제품에 사이즈를 눌러보시면 재고가 있는 제품에는 품절표시가 되어있지 않습니다.

남은 수량에 한해서 50%할인된 금액으로 여러분들께 드리고 있으니,

필요하셨던 분들은 구매하시면 브러셔의 역사를 함께 신으실 수 있습니다.

이제는 생산되지 않을 제품이기 때문입니다.



그동안 저희 브러셔의 구두와 스니커즈를 좋아해주시고 사랑해주신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최대한 기존 제품에 대한 A/S건은 처리해드리려고 노력중이니 A/S service에 문의주시면 성심성의껏 빠르게 답변드리겠습니다.**






  • l**** 18.12.04 0점 수정 / 삭제

    스팸글 너무 안타깝습니다. 잘 되시길 바라겠습니다.

댓글 수정

비밀번호

수정 취소

/ byte

댓글 입력

댓글달기이름비밀번호관리자답변보기

확인

/ byte


*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